SSD 용량 한계 돌파: 삼성의 새로운 V-NAND 기술

삼성최근 290단 NAND 플래시 메모리 개발에 대한 발표는 업계에서 중요한 이정표가 되었습니다. SSD (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) 기술.

이러한 발전은 특히 스토리지 용량 측면에서 SSD가 직면한 현재 제한 사항 중 일부를 잠재적으로 해결할 수 있습니다.

삼성 SSD

SSD 용량 정체

SSD의 광범위한 가용성에도 불구하고 용량은 대체로 4TB로 정체되었으며 일부 모델은 8TB까지 확장되었습니다. 이러한 침체는 부분적으로 현재 NAND 플래시 기술 및 SSD 폼 팩터와 관련된 물리적, 기술적 제약으로 인해 발생합니다.

290단 V-NAND로 삼성의 혁신

새로운 '이중 적층' 기술을 활용한 삼성의 9세대 V-NAND는 동일한 물리적 공간 내에서 더 많은 레이어를 허용합니다. 이는 스토리지 밀도를 높일 뿐만 아니라 상당한 비용 증가 없이도 가능합니다. 이 기술은 계층 간의 전기 전도 및 상호 연결 효율성을 향상시켜 보다 작고 효율적이며 잠재적으로 더 큰 용량의 SSD를 만들 수 있습니다.

290개 레이어를 넘어선 미래

앞으로도 삼성은 430년까지 2025단 NAND 플래시 메모리 개발을 목표로 계속 한계를 뛰어넘을 계획입니다. 이 개발로 인해 현재의 8TB 한계가 무너져 훨씬 더 높은 용량의 SSD가 제공될 수 있습니다.

SSD 용량 증가를 방해하는 과제

이러한 발전에도 불구하고 몇 가지 과제가 남아 있습니다.

  1. 폼 팩터 제한: SSD에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M.2 표준은 NAND 플래시 칩에 사용할 수 있는 물리적 공간을 제한합니다. 이 제한은 SSD 내에 배치할 수 있는 칩 수를 제한하여 가능한 최대 저장 용량을 제한하므로 매우 중요합니다.
  2. 열 문제: PCIe 5.0 인터페이스를 갖춘 고성능 SSD는 작동 및 내구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심각한 열 문제에 직면해 있습니다. 이 문제는 향후 SSD 설계에 새로운 커넥터나 향상된 열 관리 솔루션의 필요성을 강조합니다.
  3. 메모리 셀 설계: QLC(Quad-Level Cell) 및 새롭게 등장하는 PLC(Penta-Level Cell)와 같은 기술은 셀당 저장 공간을 늘릴 수 있지만 단점도 있습니다. 예를 들어 PLC는 QLC에 비해 저장 용량이 25% 증가하지만 속도와 내구성이 저하되는 단점이 있습니다. 이러한 절충안으로 인해 많은 응용 프로그램에서 매력이 떨어집니다.

SATA의 부활?

SSD 폼 팩터와 M.2의 한계에 대한 논의로 인해 일부 업계에서는 SATA 인터페이스의 부활을 제안하게 되었습니다. SATA SSD는 일반적으로 PCIe SSD에 비해 속도가 느리지만 동일한 폼 팩터 제한에 직면하지 않으며 잠재적으로 더 큰 저장 용량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.

결론

NAND 플래시 메모리 분야에서 삼성의 최신 발전은 더 큰 SSD 용량을 추구하는 데 있어서 유망한 발전입니다. 그러나 물리적, 기술적 과제를 극복하려면 메모리 기술의 발전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습니다. SSD 설계와 인터페이스를 다시 생각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. 업계가 계속 발전함에 따라 더 크고 효율적인 SSD에 대한 가능성이 점점 더 커지고 있으며 소비자와 전문가 모두에게 흥미로운 가능성을 약속합니다.